스파오에서 옷을 자주 구매하지는 않지만 올 여름에 나온 루르핏과 심슨 티셔츠들이 매우 괜찮게 나와서 작정하고 스파오 매장에 반팔 티셔츠를 구매하러 방문했습니다.


시원시원하게 큰 매장에 다양한 티셔츠와 바지, 셔츠 등이 디피돼있었습니다. 원하는 아이템은 길가면서 봤던 루즈핏 반팔 티셔츠라서 재빠르게 해당 코너로 이동해서 반팔티를 골라봤습니다.


가격은 15,000원에서 25,000원 사이로 보세 매장에서 오버핏이나 루즈핏 티를 구매하는 가격보다 조금 저렴하다고 느껴지는 수준입니다. 요즘은 보세 매장보다 일반 스파매장이 더 저렴하다고 느끼네요


스파오 티셔츠 구매 리스트!


많이도 샀습니다. 레터 반팔 티셔츠와 루즈핏 반팔 맨투맨, 심슨 클래식 슬리브리스, 심슨 트로피컬 반팔 티셔츠 총 4개의 여름 옷으로 가격은 65.600원!


옷 4벌에 7만원 이하로 구매하니깐 나름 가성비 돋는 스파오 쇼핑이라 생각이듭니다. 위에 반팔은 남자인 제가 입을 옷들이고 아래의 심슨 슬리브리스(민소매 일명 나시)와 반팔은 여자친구가 입을 옷 입니다.


둘이도 신나게 옷 샀는데 저렴해서 더욱 기분이 좋긴 했지만 마음속 장바구니에 담아둔 심슨 캐릭터 반팔이 아직 남아 있으니깐 다음에 또 들려야겠죠.


스파오 쇼핑


스파오 FG 루즈핏 반팔 맨투맨 


이름은 거창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심플한 루즈핏 반팔입니다. 맨투맨이라 그러는데 아마 목 부분이나 소재가 살짝 두꺼워서 그렇게 부르나 봅니다.



앞부분에는 밋밋함을 없애주는 "SOMEWHERE" 글씨가 자수는 아니고 프린트되어 있습니다. 심하게 빨면 지워지거나 뜯어지긴 하겠지만 짱짱하게 안쇄된 느낌이라 별 걱정은 없습니다. :-)


스파오 루즈핏 맨투맨 반팔


뒤에는 따로 디테일이 없습니다. 역시 반팔은 앞에만 살짝 포인트 주거나 아니면 완전 심플하게 만들어진 녀석들이 예쁘더군요. 목부분은 내부에 인쇄된 내용이 비친거라 밖에서는 잘 보이지 않습니다. 사진 촬영하면서 빛이 들어오니 여기서는 살짝 보이네요.


반팔 티셔츠 뒤


사이즈는 XL사이즈로 넉넉하게 골랐습니다. 가격은 19,000원으로 어제 먹었던 뿌링클 치킨 가격과 비슷하군요. (ㅠㅠ) 정식 명칭은 FG 루즈핏 반팔 맨투맨으로 제품번호는 네이버에 따로 검색해도 온라인에 등록이 안된 모델이더군요. 


색상은 화이트로 핑크와 다른 색이 더 있었는데 기억이 가물가물합니다. 추후에 들린다면 다른 색상도 하나 더 사려고 생각중입니다. :-)


스파오 반팔 가격


목은 일반 반팔티와 다르게 짱짱한 느낌이 들도록 만들어졌습니다. 목 부분의 박음질도 괜찮아보이구요. 


루즈핏 반팔 목 부분


옷의 하단도 역시나 짱짱하게 보입니다. 티셔츠의 끝 부분에는 앞 뒤의 길이가 다르며 뒤에가 살짝 더 길어 엉덩이를 조금 더 가릴 수 있는 장점이 있겠네요. 그리고 옆에는 조금 갈라져 있으며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할 경우 편해보입니다. 



스파오 루즈핏 맨투맨 반팔의 소재는 겉감에 면 51%와 폴리에스터 49%로 만들어졌습니다. 티셔츠의 겉감 두께가 살짝 두꺼운 느낌이 있어서 얇고 시원하게 입을 용도로는 살짝 아쉬운것 같지만 심플하고 예쁜 디자인이 다 용서를 해줍니다.


스파오 루즈핏 소재


스파오 루즈핏 반팔 착용 사진


전문적인 패션 블로거가 아니니깐 옷 입은 모습들이 허술해도 이해해주세요.:-)  티셔츠의 목 부분이 너무 넓으면 입을때 자꾸 신경이 쓰이는데 쪼이는 느낌도 아니고 널널함도 아닌 딱 적당합니다.  또한 앞에 인쇄된 글씨의 위치도 만족스럽고 폰트의 크기가 크지 않아서 딱이네요!





상의는 구매한 당일 바로 입은 스파오 FG 루즈핏 반팔 맨투맨이고 바지는 작년쯤에 구매했던 일꼬르소 반바지 신발은 벤시몽입니다. 여름에는 다리털 신경쓰지 않고 반바지에 반팔로 대동단결인데 가끔 카페를 가는 경우에는 얇은 셔츠를 하나 챙깁니다. 


점점 나이가 들면서 갖춰서 입는 옷보다 여름에는 시원하게 반팔 반바지에 편한 옷들만 찾고 있어서 문제지만 활동하기 편해야지 마음도 편하니 요즘은 이렇게 간단하게 입는 옷들이 좋습니다. :-)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