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요일  저녁에는 습관적으로 치킨에 맥주를 먹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그리하여 오늘도 치킨에 맥주를 하려 고민하는 도중에 냉장고에 붙어있는 BHC 전단지를 보고 순살 뿌링클 치킨을 주문했습니다.


치킨 종류가 다양해서 많이 고민했지만 남으면 다음날 먹기에 편한 순살이 최고이며 짭쪼름한 맛이 일품인 뿌링클이 맥주 안주로는 안성맞춤 아니겠습니까. 물론 가격은 너무 사악하지만 배고픈 사람이 지는거라 어쩔 수 없죠.


BHC매장에 냉큼 전화해서 순살 뿌링클 치킨을 하나 시켰습니다. 맥주는 집에 블랑과 호가든이 있으니 그것으로 이미 세팅 완료! 비오는 금요일 저녁인데 배달도 빠르게 왔습니다. 오케이!


야식으로 주문한 BHC 순살 뿌링클 치킨 


깔끔하게 배달이 왔습니다. 언제봐도 익숙하지 않는 저 둥근 아이스크림컵에 맛있는 치킨이 들어 있다니요.



BHC 순살 뿌링클 치킨의 가격은 ...... 요즘 물가 상승률을 생각해도 비싼 느낌적인 느낌의 19,000원 입니다. 주문하면서 미리 알고 있었지만 그래도 가격이 너무 사악하네요. 



배달어플들을 이용해서 저렴하게 먹는 상황이 아니면 부담스러움을 느끼는 가격인 19,000원입니다. 치킨 가격이 2만원을 곧 돌파하겠지만요. (서민들은 이제 무엇을 먹나요.)




악!!!



"19,000원이 사라졌습니다"


뿌링클 가격


BHC 뿌링클의 구성은 둥근 통에 순살 치킨들이 차곡차곡 들어 있고 콜라 뚱캔 하나와 치킨무 그리고 뿌링클 소스가 있습니다. 가격에 비해서 부피나 구성이 단촐합니다.


뿌링클 구성


영롱한 자태를 뽐내는 순살 뿌링클인데 위에는 다양한 치즈와 양파 마늘등이 들어간 시즈닝이 뿌려져 있습니다. 맥주 도둑이라 생각하면 딱 맞아요.


BHC 뿌링클 순살


양념이 많이 뿌려져 있어서 마음이 더욱 훈훈합니다. 가끔 이런 치킨류에 양념이 적게 배달오면 마음이 상해요.



겉은 매우 바삭바삭한 순살 치킨이라 먹으면서 식감이 매우 좋아요. 


뿌링클 순살 치킨 바삭함


좋아하는 퍽퍽살 이라 만족스럽습니다. 여기에 시원한 맥주를 한모금 마셔주면 정말 딱입니다. 이래서 치맥을 끊지 못하고 튀어나오는 배를보며 반성만 하죠.



뿌링뿌링 소스까지 찍어서 먹으면 새콤한 맛까지 느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냥 먹는게 제일 맛있더군요. :-)


뿌링클 소스


간단하게 맥주와 순살 뿌링클 먹으면서 언니들의 슬램덩크를 열심히 시청했습니다. 하지만 입이 짧아서 다 먹지는 못하고 남겼는데 순살의 장점은 다음날 남은 치킨을 반찬으로 활용해서 먹어도 좋다는 점이겠죠.


점심에 밥과 함께 순살 쁘링클은 위속으로 모두 사라졌습니다. 가격이 살짝 아쉽지만 이런 바삭함과 양념의 매력때문에 자주는 아니고 가끔 시켜먹어요. 다음주 금요일은 어떤 치킨을 시킬지 고민좀 해야겠습니다. :-)

신고